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선교소식

일본선교지 소개와 선교보고, 기도부탁드립니다.

박점득 | 2018.06.28 16:45 | 조회 514
주 예수 그리스도의 존귀하신 이름으로

                     목사님내외분께 인사드립니다.

 

   어느듯 더운 여름과 장마철이 되었습니다.

목사님내외분의 사역과 건강의 축복을 기도드리며 일본선교사역에 동참해주신 은혜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선교보고를 드립니다.

변함없으신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영광을 돌리며, 친교회의 목사님내외분들과 성침의 동역자이신 성도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일본선교를 위한 기도 동역자분들, 귀한 선교물질의 동역자분들, 세계선교에 동참하시는

동역자분들의 희생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이번 선교보고는

 "일본영혼들의 상태와 일본교회 모습" 에 대한 경험하고 체험한 것들을 생각해 보려 합니다.

이 보고는 한 개인이 느끼고 깨닫고, 보고 생각해 온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일본을 이해하는데 조금의 참고가 될 수 있다면 고맙겠습니다.

그리고, 일본선교를 위해 더 많은 기도와 동역하시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하고 기도해 봅니다.

 

** 일본인과 우상숭배...

 

일본영혼들은 "죄"를 알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자신이 "죄인"이라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수많은 사람을 만나도 '성경적인 죄와 죄인임'을 알지도 깨닫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100명이면 100명이 그렇습니다.

일본인 99%는 태어나 한 번도 교회라는 곳을 방문하거나 찾아 가지 않았던 사람들입니다.

    일본에는 소위 8백만 신(우상)이 존재하는 민족이요 국가입니다.

    조상이 죽으면 한 가정의 '우상신'이 되는 나라입니다.

일본의 각 가정이나 회사 사무실(사장실?)에는 대부분 

   불단<불교적 단;조상신>과 神棚<카미다나/신사 단;일왕(천황?)숭배사상>를 놓아 두었습니다.

    그러므로 태어난 아이들은 대부분 사원이나 신사참배하여 돈을 내고 축복기도<?>를 받습니다.

    이와같은 의미에서 나온 말이 일본인들도 인정하는

     "결혼식은 교회에서,  장례식은 절이나 신사에서"라는 말이 있습니다.

여름철이 되면 동네마다 헤아릴 수 없는 '祭り/마쯔리<동네 각종 축제?;신사와 관계된 놀이>가

   열립니다.

    일본특유의 풍습입니다만 분명한 것은 모든 축제가 "우상숭배"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혹 일본관광지나 사원, 신사등에서 선물을 구입하실 때에 고양이, 부엉이등 예쁜 열쇠고리나 인형,

   수저등 어떤 것이거나 꼭 종 모양<?>의 소리나게 만든 것이 달려있는데 이 모든 것은 우상숭배와

   관련이 있는 물건들입니다.

 

이 외에 수많은 우상적 사상이 있습니다! ......

 

** 일본교회와 그리스도인....

 

A. 모든 교회는 '회원제'입니다.

    a교회에서 b교회로 옮길 때는 거의 90%가 교회 회원증을 가지고 가야 회원이 될 수 있습니다.

    저도 34년전 일본동경성서침례교회로 출석하면서 당시 담임 목사님이셨던 강인규목사님께서

    교회 회원증을 보내 주셨어 일본동경성서침례교회 정식 회원이 되었습니다.

    이사, 직장, 진학등... 특별한 경우에만 교회적을 가지고 옮깁니다.

    특히, 일본성서침례교회친교회는 더욱 철저하게 지켜지고 있습니다. 등록제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B. 구원받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민족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그러나, 구원받은 영혼들이 개인적인 이유로 다른 교회로 쉽게 옮기거나 나가는 일은 많지가 않습니다.

C. 구원받고 회원된 지체들은 성경적 십일조에는 신실합니다.

    그러나, 한 예로 회원50여명이 모이는 교회에 교회일년 결산 가운데 '감사헌금'은 합계20만엔 미만

    정도입니다. 좀 이해하기 어려운 얘기지만 감사헌금에 동참하는 지체들은 대부분의 교회가 상당히 적은

    숫자라는 뜻입니다. 동시에, 집회헌금은 동전<?>이 많습니다. 그래서 교회에 따라서는 동전소리가 나지

    않도록 동전용 작은봉투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도 실제로 있습니다.   
D. 저희 교회 일본인 성도 가운데 남편이 불신자일 경우 아내가 십일조를 성별하는 것을 알게되면

    조금은 과장일지 모르겠지만 교회를 그만 두게 하거나 이혼<?>의 이유가 될  정도입니다.

    아픈 현실이지만 남편이 알지 못하도록 지혜롭게 성별해야 될 정도입니다.

E. 일본교회들에는 대부분 남자 집사 외에는 교회 직분를 인정하고 있지 않습니다.

    일본기독교단은 대표적인 자유주의 교단으로 가장 교회 수가 많은데, 그 교단에서 인정하고 있는

    장로는 "교회의 연장자/70세 이상?"라는 의미를 두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여성분들에게<여성목사를 인정하는 교단, 교회는 존재>  직분을 주는 교회는 보지를 못했습니다.

    물론 여성 권찰, 집사, 권사, 장로라는 직분은 없습니다.

F.  평신도들의 성경적 지식은 상당한 수준입니다.

    기복적이거나 은사주의는 대부분 한국초교파교회<?>의 영향을 받은 교회들에서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

    현상들입니다. 일본 기존교회에서도 약간은 있습니다만...

G. 여러 상황속에서 현재 일본인 그리스도인들은 전체국민의 1%미만이라는 통계입니다.

    그 가운데 성경적인 교회는 몇 %가 될까요?

H. 전반적으로 일본 그리스도인들은 순수하고 진실합니다.

 

이 외에도 많은 독특성이 존재하는 나라가 일본입니다. 잃어버린 영혼들이 너무 많은 민족입니다.

분명한 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잃어버린 일본영혼들을 사랑하고 계신다는 사실입니다.

일본선교를 위해서 더 많은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지난 3개월 동안(2018년4-6월)의 선교사역 보고입니다.

 

 첫째. 선교창립26주년기념특별전도집회.

           4월29일(주일) ; 선교창립26주년기념특별전도집회.

                30일(월=공휴일) ; 선교창립26주년기념감사예배.

            강사; 박 희원선교사<한중성서침례교회 담임목사>

     참으로 복되고 성령충만했던 집회였습니다. 일본인과 재일동포2세가 새롭게 출석하였고

     계속해서 교회에 출석하고 있습니다. 목사님내외분께서는 자비량으로 일본선교를 위해

     귀한 발걸음을 해 주셨습니다. 모든 지체들에게 진리의 말씀으로 도전되는 축복의 시간이었습니다.

      <동경교회 청년들과 일본목사님들>

 둘째. 한국성서침례교회 목회자 친교회 호남 지역친교회 목사님내외분들께서

        일본선교지 방문. 6월18일(월)-21일(목) ; 자비량 방문(목사님내외분10명).

         일본선교지를 방문해 주시고 귀한 교제를 통하여 위로와 격려를 해주셨습니다.

         6월21일(수) 수요예배에 만재성서침례교회 정용식목사님께서 복된 진리의 말씀으로 도전해

         주셨습니다. 혹 가능하시다면 친교회 다른 지역친교회에서도 계획을 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셋째. 동경성서침례교회 개척후 처음으로 타교회 청년들을  초청, 친교회.  

         지난 6월24일 주일 오후예배후 동경교회16명. 지역친교회 후나바쉬 일본교회14 명으로

         은혜로운 교제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본 교회 청년들의 섬김으로 떡뽑기, 한국 부침개 등으로

         풍성하게 대접했습니다. 일본교회 청년들은 감탄하면서 즐거운 교제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습니다.

          <동경교회와 후나바쉬교회 청년>

 넷째. 영국에 유학중인 한 자매의 복음전도에 교회 모든 지체들이 감탄하고 있습니다.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5월말 귀국,

       9월초 영국으로 돌아가는 모리모토 이노리<森本 祈>자매입니다.

        10대 초반 저희교회에서 구원받고 침례에 순종한 지체입니다. 물론 영국에서도 예수님의 복음을

        들고 많은 유럽인들을 교회로 인도했습니다. 일본에 귀국과 동시에 일본인 지인들에게 전도를 시작,

        지난 6월20일(수) 인생 처음으로 교회를 방문하는 18세 (여) 지인을 인도해 왔습니다.

        그리고, 6월27일(수) 인생 처음으로 교회라는 문을 열고 들어온 영혼 2명을 인도했습니다.

        이 사실은 일본에서 기적과 같은 사실입니다. 이노리자매의 복음전도를 위해서 기도 부탁드립니다.

        반면 전도되어 인생처음 교회에 오게된  영혼들이 구원받기 위해서는 인내와 기다림, 사랑과 신뢰,

        그리고  온전한 성령하나님의 인도하심과 역사만이 의뢰할 뿐입니다.

        교회를 방문한 이 영혼들이 한 번의 발걸음으로 그만 두지 않도록 기도부탁드리겠습니다.

        전도하여 교회에 데리고 온 그것 자체가 기적입니다. 이제 죄를 깨닫고 예수님을 믿음으로

        영혼이 구원받는 실제적인 기적이 일어날 수 있도록 일본선교를 위해서 기도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정미숙선교사 옆 이노리자매, 처음나온 청년>

      <기도제목입니다>

      1. 일본선교를 위하여 헌신된 조력자, 일꾼을 위하여<목숨을 주님께 맡긴 선교사헌신자>.

      2. 새로운 지역에서의 개척을 위하여.

      3. 교회 묘지 마련을 위해.

      4. 리모델링에 사용했던 차용금 변제를 위해.

     5. 박선교사 기침치유와 가족을 위하여. 건강이 좋지않는 지체들의 치유를 위하여.

 

        오늘도 선교의 주님께 감사드리며, 

       목사님내외분과 모든 성도님들의 평안하심과 건강을 위하여 기도하고 있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018년6월28일 목요일
       일본에서 목사님내외분의 따스한 사랑 때문에 행복한

       박점득, 정미숙선교사드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39개(1/32페이지)
선교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39 [국내선교] 2018년 11월의 사랑샘선교기도편지 강성기 60 2018.11.01 12:09
638 [해외선교] 일본선교는 거북이와 같은 선교의 나라. 기도부탁드립니다. 사진 첨부파일 박점득 160 2018.10.16 14:47
637 [해외선교] 베트남 기도편지 첨부파일 고재성 147 2018.10.15 11:54
636 [해외선교] 인도네시아 - 배성현 선교사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182 2018.10.05 12:20
635 [국내선교] 2018년 10월의 사랑샘선교기도편지 강성기 151 2018.10.01 11:42
634 [해외선교] 인도네시아 -이지성 선교사님 첨부파일 유현택 185 2018.09.26 17:10
633 [해외선교] C국 장량 선생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152 2018.09.26 16:44
632 [국내선교] 2018년 9월의 사랑샘선교기도편지 강성기 598 2018.09.01 16:49
631 [해외선교] 일본에서 복된 침례식 소식과 폭우피해를 입은 지역과 가정을 위해 기도합니 사진 첨부파일 박점득 324 2018.08.30 15:34
630 [해외선교] C 국 신 선생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609 2018.08.25 18:29
629 [해외선교] 장량선교사님 입국 유현택 338 2018.08.16 15:11
628 [해외선교] 몽골을 위한 기도 사진 첨부파일 여병무 285 2018.08.10 09:41
627 [해외선교] 미얀마 김연규 선교사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303 2018.08.09 16:55
626 [해외선교] 필리핀 박상진 선교사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321 2018.08.02 19:02
625 [해외선교] 인도네시아 배성현 선교사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298 2018.08.02 18:59
624 [국내선교] 2018년 8월의 사랑샘선교기도편지 강성기 294 2018.08.01 15:38
623 [해외선교] 캄보디아 김조동 선교사님 입국 소식 유현택 312 2018.07.31 09:48
622 [해외선교] 몽골 도현웅 선교사님 비자 소식입니다. 유현택 285 2018.07.25 13:58
621 [해외선교] 멕시코 추기성 선교사님 소식입니다. 첨부파일 유현택 296 2018.07.25 13:54
620 [해외선교] 캄보디아 김조동 선교사님 소식 첨부파일 유현택 387 2018.07.06 13: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