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와감동

조회 수보다 공감 수

유봉호 | 2019.05.09 08:55 | 조회 1060

* 조회 수 보다 공감 수*

 

블로그에 올린 글의 조회 수가 1700회를 넘자, 딸에게 가은아, 아빠가 쓴 글의 조회수가 1700회가 넘었다고 자랑했습니다. 그러자 딸이 아빠, 공감수는 몇 회가 되지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조회 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공감 수에요라고 했습니다. 순간 뒷통수를 얻어맞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공감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딸이 지적한 공감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공감은 상대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상대가 느끼는 아픔을 느끼고 또 상대의 입장과 시선으로 사물과 현상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사실 이런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김혜자가 출연한 드라마눈이 부시게를 시청한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김혜자의 수상소감만을 가지고 글을 썼지만 이런 소감을 표현한 내면의 동기는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먼저 제 자신이 내용에 대한 공감이 없었다는 의미와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피상적인 글, 정보전달의 수준에 머무르고 읽는 이의 공감을 끌어 낼 수 있는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마음으로 쓰지 못하고 머리로만 썼으니 공감을 이끌어 내지 못한 것은 당연한 결과입니다.

 

설교를 비롯한 나의 말을 생각해 봅니다. 그동안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설교와 말을 했는데 듣는 이나 읽는 이에게 어느 정도의 공감을 주었는가를 돌아봅니다. 아무리 좋은 말도 상대방에게 공감을 주지 못하면 열매는 고사하고 반발심을 갖게 할 수도 있습니다.

 

공감을 주기 위해서는 내가 하는 말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더불어 상대방의 상황과 감정도 알고 있어야 합니다. 일방적인 말과 글은 상대방을 감동시킬 수 없습니다. 설교도 마찬가지입니다. 메신저가 말씀의 상황 속에 들어가 정확하게 이해하고 공감하여 성도들에게 가슴으로 전할 때에 그 말씀이 공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기위해 더 깊은 연구와 기도, 묵상이 필요합니다.

 

오늘도 말씀을 묵상하기 전에, 글을 쓰기 전에 딸의 말을 마음에 다시 떠 올려봅니다. “아빠, 조회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공감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12개(1/61페이지)
은혜와감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12 '고난과 선교의 불가분성' 강동길 25 2020.05.26 21:35
1211 광야 사진 첨부파일 [1] 강동길 82 2020.05.22 20:03
1210 최종길목사작곡"목마른 사슴이" 강동길 109 2020.05.16 18:42
1209 제3성전의 관계 세계종교통합선언식 강동길 153 2020.05.15 10:38
1208 하나님은 당신을 동성애자로 창조하셨습니다. 강동길 123 2020.05.15 10:32
1207 How great Thou art 강동길 104 2020.05.15 09:58
1206 코로나 이후, 세계 정부가 다가오고 있다 강동길 168 2020.05.05 16:41
1205 故 장두만목사 10주기 사진 첨부파일 [2] 강동길 316 2020.05.03 12:32
1204 가상합창- 살아계신주(Because He Lives ) 강동길 190 2020.04.23 07:17
1203 장한이사모의 "행복" 강동길 186 2020.04.23 07:02
1202 베트남 하롱베이영상 강동길 193 2020.04.21 18:43
1201 폴 워셔(Paul Washer) 목사를 아십니까?(2) [1] 강동길 329 2020.04.18 15:10
1200 폴 워셔(Paul Washer) 목사를 아십니까?(1) 강동길 153 2020.04.18 15:03
1199 크라이 포 뉴욕(Cry for New York) 강동길 149 2020.04.18 13:04
1198 보리밭 강동길 149 2020.04.18 12:40
1197 제대로 된 상패를 모으고, 스펙을 쌓자!' _김택수 총장 강동길 158 2020.04.16 21:11
1196 재벌가 출신, 명문 대학생인 앞날 창창한 남자. 강동길 176 2020.04.14 23:26
1195 골수암 4기 목사에게 일어난 두 가지 기적 강동길 182 2020.04.14 23:07
1194 코로나19로 인한 열방의기도 강동길 189 2020.04.11 18:19
1193 예수 부활했으니!! 강동길 160 2020.04.11 14: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