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와감동

인생장벽

유봉호 | 2019.04.26 08:04 | 조회 342

* 인생 장벽 *

 

글을 쓰고 싶은데 쓰여지지 않습니다. 글감이 떠오르지 않거나 떠올라도 정리되지 않습니다. 지금 저의 상황이 이와 같습니다. 글쟁이들은 이것을 작가의 장벽(Writer's Block)’이라고 합니다. 글을 쓰는 사람이 글의 내용이나 소재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아 괴로워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다른 말로는 글 길 막힘, 집필자장애라고 표현합니다. 한 줄도 써지지 않는 상황에 내 몰립니다.

 

이런 상황에 내 몰리면 나름대로의 방법을 찾습니다. 추리소설 <오리엔트 살인사건>,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등을 집필한 '추리 소설의 여왕' 아가사 크리스티는 글을 쓰기 전 아이디어를 구상하기에 설거지를 했습니다. 설거지를 하다 보면 이야기 플롯 아이디어가 샘솟는다고 합니다. <노인과 바다>를 쓴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편한 자세에서는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는다며 일어서서 글을 썼습니다. 이외에도 작가들은 한적한 거리를 산책하기, 한 잔의 커피를 마시기, 성경을 읽고 기도하기, 좋아하는 시집 읽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작가의 벽'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합니다.

 

작가의 벽은 글을 쓰는 내내 자주 찾아오는데 극복하지 못해 극단적 방법을 선택하기도 합니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버지니아 울프,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김소월 등 많은 작가가 장벽 앞에 신음하다 끝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작가도 아닌 저에게도 이런 순간이 올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한 두 번 쓰고 그만 둘 일도 아니니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안되면 안되는 대로 기다리자. 술술 쓰일 때도 있고 막힐 때도 있다. 어둠이 지나면 반드시 밝은 날이 올 것이다. 바닥에 다다르면 바닥치기 하면 된다. 글감과 글쓰기를 기다리되 머릿 속에서 잊어서는 안된다, 손은 놓고 있지만 독수리같은 눈으로 주변을 바라보고 말씀을 떠 올리고 생각은 붙들고 있어야 한다

 

이렇게 하다보면 돈오점수(頓悟漸修) 즉 햇빛이 비치는 것처럼 번득 일어나는 깨달음과 거울을 닦아 서서히 밝아지는 것 같은 순간이 옵니다.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벽 앞에 서 있는 순간이 있습니다. 해결책은 고사하고 실마리조차 보이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에 어떻게 해야 할까요? 글쓰기와 같습니다. 막힐 때가 있으면 풀릴 때가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조바심과 염려로 낙심하기보다는 하나님의 약속을 잊지 않고 기도해야 합니다. 일하는 손은 쉰다할지라도 마음을 열고 기도의 손은 부지런히 움직여야 합니다. 기도의 손이 일하는 손으로 바뀝니다.

 

보세요. 한 줄도 쓰기 어려웠던 글이 어느 새 한 편의 글이 되었습니다. 써야 할 분량에 비해 열 글자도 못 쓴 상태였는데 이렇게 쓰다 보니 어느덧 마침표를 찍는 순간이 왔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모습입니다.

 

배들을 바다에 띄우며 큰 물에서 일을 하는 자는 여호와께서 행하신 일들과 그의 기이한 일들을 깊은 바다에서 보나니 여호와께서 명령하신즉 광풍이 일어나 바다 물결을 일으키는도다.

 

그들이 하늘로 솟구쳤다가 깊은 곳으로 내려가나니 그 위험 때문에 그들의 영혼이 녹는도다. 그들이 이리저리 구르며 취한 자 같이 비틀거리니 그들의 모든 지각이 혼돈 속에 빠지는도다.

 

이에 그들이 그들의 고통 때문에 여호와께 부르짖으매 그가 그들의 고통에서 그들을 인도하여 내시고 광풍을 고요하게 하사 물결도 잔잔하게 하시는도다. 그들이 평온함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는 중에 여호와께서 그들이 바라는 항구로 인도하시는도다.(107: 23-30)"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82개(1/55페이지)
은혜와감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82 예루살렘에서 최초로 동성애랍비. 사진 첨부파일 new 강동길 3 2019.06.26 20:52
1081 불안감을 순삭하는 5가지 성경적 방법. [1] 강동길 59 2019.06.19 12:10
1080 일과영성 컨퍼런스 사진 첨부파일 [1] 강동길 50 2019.06.19 11:46
1079 목사의 구두.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48 2019.06.19 11:10
1078 모태신앙의 깨달음-정소영변호사 [1] 강동길 50 2019.06.18 09:19
1077 분당우리교회 정진영목사 동성애논란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147 2019.06.17 20:28
1076 13시간 기차타고 와서 성경공부 하는 사람들.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42 2019.06.17 12:57
1075 두 다리 없이 태어난 젠 브리커 사진 첨부파일 [1] 강동길 46 2019.06.16 17:56
1074 어머니 그 노래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154 2019.05.20 20:09
1073 당신은 나의 주일학교 선생님입니다. 강동길 190 2019.05.15 18:49
1072 베니의 구경선작가 강동길 211 2019.05.10 09:27
1071 조회 수보다 공감 수 유봉호 176 2019.05.09 08:55
1070 어버이날: 참새이야기 강동길 200 2019.05.08 17:27
1069 특별한 아이들의 공통점:김주환 교수 [1] 강동길 214 2019.05.08 17:20
1068 고난의 신비: 이한영교수 [1] 강동길 231 2019.05.03 19:11
1067 군인소망교회 재 건축 감사예배 [1] 강동길 271 2019.05.03 09:05
1066 지금 고난을 이해할 수 없을때-김명화교수 강동길 267 2019.04.26 21:53
>> 인생장벽 [1] 유봉호 343 2019.04.26 08:04
1064 전국친교회 수요일 낮 영상 강동길 277 2019.04.24 11:43
1063 전국친교회 화요일 저녁 영상 강동길 260 2019.04.23 21:41
위로